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펩트론, 뇌질환 치료제 'PT320' 글로벌 임상3상 첫 투약

기사승인 2022.11.21  15:32:18

공유
default_news_ad1

펩트론(087010)은 회사가 개발한 약효지속성 뇌질환 치료제 PT320의 상업용 글로벌 임상3상 첫 투약이 개시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호주 '인벡스'사가 펩트론이 독자 개발하고 완제의약품까지 자체 생산하고 있는 PT320을 특발성 두개내 고혈압(Idiopathic Intracranial Hypertension, 이하 IIH) 치료제로 공동개발하기 위해 영국, 미국, 호주, 이스라엘, 뉴질랜드 등 전세계 40개 기관에서 시작한 글로벌 3상 임상이다.

IIH는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 시장에서만 약 2조 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매년 3.4%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아직 해당 질환에 대한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 PT320은 제품명 ‘프리센딘’으로 미국과 유럽으로부터 희귀의약품(ODD)으로 지정돼 각각 7년, 10년 동안 독점판매 자격을 확보한 상태다.

엑세나타이드 성분 1주 및 2주 지속형 주사제인 PT320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펩트론은 해당 임상을 위한 의약품 기술자료를 제공하고 자체 기술로 구축한 오송 GMP 공장에서 임상용 의약품을 생산해 미국 FDA 임상3상 IND 승인까지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 인벡스와 독점공급계약에 따라 올해부터 임상용 의약품 공급이 시작됐으며, 최근 미국의 임상 사이트에 보내기 위한 추가 발주까지 진행됐다”며 “ 임상 완료 시까지 지속 공급하며 회사 수익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벡스 제이슨 회장은 "당사는 임상 수행 병원 전문의들과 함께 고무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 이번 임상을 통해 앞으로 도출될 결과는 현재 치료법이 부족한 IIH 환자들 삶의 질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박병우 기자 bwpark0918@pharmstock.co.kr

<저작권자 © 팜스탁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